부산민예총은 문화예술활동을 하는 부산의 예술인 단체입니다.

활동소식

  • HOME
  • 활동마당
  • 활동소식

대학생도, 예술인도 거리로 나와 “아베 경제침략 규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8-09 11:40 조회20회 댓글0건

본문

대학생도, 예술인도 거리로 나와 “아베 경제침략 규탄”

통일선봉대 소속 학생 등 모여 정발장군 동상 앞에서 출정식

  • 국제신문
  • 정홍주 황윤정 기자
  •  |  입력 : 2019-08-08 19:38:07
  •  |  본지 8면

 

 

- 친일역사 청산 여론 활동 계획
- 부산 민예총도 소녀상 앞 집회
- “항일 예술엔 시효 없다” 천명

전국 대학생과 노동자, 예술인이 일본의 경제 보복을 규탄하기 위해 부산에 집결했다. 시민사회단체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파기를 요구했고, 예술단체는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단과 관련해 일본의 예술 탄압을 비판했다.

   
8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옆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2019 공동 통일선봉대 출정식’ 및 일본 아베 정부 규탄 집회가 열리고 있다. 박수현 선임기자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와 민주노총 20기 통일선봉대 등은 8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옆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아베 정권 규탄대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대학생 500명을 비롯해 6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30분가량 일본영사관 주위를 한 바퀴 도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특히 이번 집회는 ‘통일선봉대’가 주도적으로 진행했다. 통일선봉대는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연합(범청학련)에서 발족한 조직으로 매년 8월 초부터 광복절까지 한시적으로 활동한다. 이들은 집회에 앞서 민주노총 부산본부에서 통일선봉대 발대식을 진행한 뒤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출정식을 가졌다. 통일선봉대는 부산을 시작으로 울산과 대구·대전·평택·서울을 순회하며 일본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친일역사 청산 여론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이 단체 관계자는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 침략으로 어느 해보다 대학생의 참여 열기가 높다”고 말했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13개 중대, 900여 명을 영사관 주위에 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 22일 대학생 6명이 일본영사관 기습시위를 벌인 만큼 경계를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전국 예술인들도 이날 아베 정부의 경제 침략과 예술 탄압을 비판하는 성명을 내놓았다. 한국민족예술단체총연합(민예총)은 이날 오후 부산을 비롯한 전국 17개 시·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기자회견과 예술 행동을 진행했다. 민예총 부산지회는 일본총영사관과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단을 비롯한 예술적 탄압을 한 일본 정부의 민주주의 회복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일본의 경제 보복은 역사적 수치를 감추기 위한 일본 제국주의의 부활을 의미한다. 또 국가주의를 기준으로 예술을 검열하는 일본은 더는 민주주의 선진국이라고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의 경제적 침공을 계기로 우리 스스로 매국노 척결에 힘을 모아야 하며, 친일 잔재의 준동에도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 단체는 “항일예술에는 시효가 없음을 천명한다. 일본의 사죄와 배상이 온전히 이뤄지는 그날까지 항일 독립의 정신으로 춤꾼은 춤을 추며, 풍물꾼은 북을 치며, 시인은 시로, 노래하는 이는 노래로 싸우겠다”고 다짐했다. 규탄성명서 발표에 이어 이청산 한국민예총 이사장의 시 낭송, 이연정 부산민예총 춤위원회 사무국장의 창작 춤 공연이 진행됐다.


정홍주 황윤정 기자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300&key=20190809.2200800366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