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민예총은 문화예술활동을 하는 부산의 예술인 단체입니다.

활동소식

  • HOME
  • 활동마당
  • 활동소식

한겨례-예술인들의 일본 비판 자작시 “용서 구하지 못하는 그대들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8-09 10:54 조회13회 댓글0건

본문

예술인들의 일본 비판 자작시 “용서 구하지 못하는 그대들은…”

등록 :2019-08-08 17:03수정 :2019-08-08 20:19

한국민예총 전국 동시 성명 발표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
평화의 소녀상 전시회 재개 촉구 

부산민예총 회원들이 8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근처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성명을 낭독하고 있다. 부산민예총 제공
부산민예총 회원들이 8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근처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성명을 낭독하고 있다. 부산민예총 제공
전국의 예술인들이 일제강점기 저항운동을 벌였던 예술인들의 정신을 이어받겠다며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벌이고 나섰다. 또 일본에서 열릴 예정이던 평화의 소녀상 전시회를 무산시킨 일본 정치권을 비판했다.

 

한국민족예술단체총연합(한국민예총)은 8일 부산·창원·광주·여수·목포·고흥·광양·해남 등 전국의 주요 도시에서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 즉각 중단과 일본에서 열릴 예정이던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불허된 것을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청산 한국민예총이사장은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근처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을 비판하는 자작시를 낭송했다. 그는 “열세 살 가녀린 소녀를 성노리개로 마음껏 희롱하고는 용서를 구하지 못하는 그대들을 그대들은 무사라 하는가? 강제로 차출하여 지옥 같은 갱도에서 짐승처럼 부려먹고는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겠다고 등 뒤에서 칼을 꽂는 그대들을 그대들은 무사라 하는가?”라고 했다.

 

한국민예총은 성명에서 “일본 아베 정부가 경제보복 조처를 한 것은 역사적 수치를 감추기 위한 일본 제국주의의 부활을 의미한다. 아베 정부의 경제 침공은 보통국가라는 구호 아래 행해지는 전쟁가능 국가를 만들기 위한 획책”이라고 밝혔다.

 

한국민예총은 또 지난 3일 일본 최대 국제예술제인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에서 평화의 소녀상 ‘표현의 부자유전 - 그 이후’ 기획전이 일본의 유력 정치인들과 행정조직을 동원한 집단적 압력으로 중단된 것에 대해 “일본 정부의 행위는 민주주의 포기 선언과 같다”고 비판했다.

 

경남민예총 소속 춤꾼 정기정씨가 8일 경남민예총 기자회견장에서 춤극 ‘춤추는 소녀상’을 공연하고 있다. 최상원 기자
경남민예총 소속 춤꾼 정기정씨가 8일 경남민예총 기자회견장에서 춤극 ‘춤추는 소녀상’을 공연하고 있다. 최상원 기자
광주비엔날레 등 광주·전남지역 예술기관단체들도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중단된 것을 비판했다. 광주비엔날레는 7일 성명을 내어 “이번 전시 중단 결정은 비엔날레의 정신을 전면 부정하는 것이다. 예술가의 표현 자유를 침해하고 큐레이터의 기획 자율성을 탄압하는 행위다. 일본 정부는 헌법에 위배되는 이 같은 행태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하루속히 전시를 재개하라”고 촉구했다.

 

예술인들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목숨을 걸고 일본에 대항해 싸웠던 항일 예술인들의 족적이 선연히 떠오르는 것이 지금 상황의 자연스러운 민족예술인들의 심정이다. 악기 하나 붓 하나 물감 하나 종이 한 장조차 일본 상품을 쓰지 않는 운동을 벌여나가고 일본 상품은 쳐다보지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남의 예술인들은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 철회를 촉구하는 문화공연을 한다. 이달 말까지 날마다 경남 창원시 정우상가 앞 도로에서 ‘시민과 함께 하는 반아베 거리공연’을 한다. 11일 저녁 7시30분 경남 마산합포구 오동동 문화광장에선 춤을 통해 일본 아베 정부의 부당함을 알리는 ‘아리랑 춤축전’을 연다. 극단 밀양은 15일 저녁 7시 경남 밀양시 해천 남문공연장에서 약산 김원봉 선생 등 밀양 출신 독립운동가들을 재조명한 <광복, 그 빛을 노래하다>를 공연한다.

 

김광수 최상원 정대하 안관옥 기자 kskim@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area/yeongnam/905050.html#csidxd66a91bb169a1aa9ad91c5ef853820d onebyone.gif?action_id=d66a91bb169a1aa9ad91c5ef853820d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