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민예총은 문화예술활동을 하는 부산의 예술인 단체입니다.

언론보도

  • HOME
  • 활동마당
  • 언론보도

춤 배틀(?)...2020 명무류일가 펼쳐진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12-28 13:13 조회70회 댓글0건

본문

춤 배틀(?)…2020 명무류일가 펼쳐진다

28~29일 오후 6시 해운대문화회관 해운홀서
자신의 춤 내공 담아 각자 유파 전통 춤 춰 기량 뽐내
올해 공연은 창작 춤과 전통 춤으로 나눠 선봬

정달식 선임기자 dosol@busan.com               
                
이민아의 승무. 하연화무용단 제공이민아의 승무. 하연화무용단 제공

이경화의 태평무. 하연화무용단 제공 이경화의 태평무. 하연화무용단 제공

남선주의 진도북춤. 하연화무용단 제공 남선주의 진도북춤. 하연화무용단 제공

하선주의 통영 진춤. 하연화무용단 제공 하선주의 통영 진춤. 하연화무용단 제공

황지인의 지전춤. 하연화무용단 제공 황지인의 지전춤. 하연화무용단 제공

이윤혜 살풀이춤. 하연화무용단 제공 이윤혜 살풀이춤. 하연화무용단 제공

하연화 배김허튼춤. 하연화무용단 제공 하연화 배김허튼춤. 하연화무용단 제공

 

이름만 다를 뿐, 요즘 말로 ‘춤 배틀’을 많이 닮았다. 한데, 이 춤판은 하루에 다 끝나지 않는다. 첫날엔 젊은 춤꾼이 펼치는 창작춤이, 둘째 날엔 지역 중견 춤꾼들이 펼치는 전통춤 공연이 펼쳐진다. 이런 멋진 구경거리는 놓치기 아깝다.

28~29일 오후 6시 해운대문화회관 해운홀에서 하연화무용단 주최로 두 차례에 걸쳐 ‘2020 명무류일가(名舞流一家)’가 펼쳐진다. 명무류일가란 ‘앞선 명무(名舞)들의 흐름(流)이 이어져 일가(一家)를 이루게 될 때까지 계속될 춤판’이라는 의미다. 그렇다 보니 자신의 춤 내공을 담아 각자 유파의 전통춤을 춰 자신의 춤 기량을 한껏 뽐낸다. 2015년 춤 평론가 최찬열이 기획하고 부산의 중견 춤꾼 하연화 이윤혜 황지인이 주축이 돼 시작했으니 벌써 올해로 6년째 이어져 오고 있는 춤판이다.

올해 명무류일가는 좀 색다르다. 기존 중견 춤꾼들의 전통 춤판과 더불어 젊은 춤꾼들을 위한 기회의 장도 마련했기 때문이다. 바로 첫날 공연 ‘신진 명무류일가’는 신진 춤꾼들이 전통을 기반으로 한 창작 춤을 선보인다. 서울과 부산에서 활동하는 젊은 춤꾼들로 변상아(수제천 블루스), 김주영(연;련), 이연정(Wish), 박지원(눈동자)의 무대가 준비돼 있다. 특히 한국 전통춤을 자신만의 춤 언어로 재해석한 외국인 춤꾼 소가의(Decalogue·십계)의 무대도 눈여겨 볼만하다.

둘째 날 열리는 명무류일가는 부산의 대표적 중견 춤꾼 하연화, 이윤혜, 황지인과 이번에 새롭게 관객들에게 실력을 선보이는 남선주, 이민아, 이경화, 하선주가 참여한다. 아쉽게도 일본에서 활동 중인 전통 춤꾼 김일지는 코로나19로 인해 참여하지 못했다.

승무 이수자인 이민아는 이매방류 승무를 선보인다. 승무는 민속춤의 정수라 할 만큼 품위와 격조가 높은 춤으로 표현할 수 있는 미의 극치를 보여준다. 승전무 이수자인 이경화는 한영숙류 태평무, 부산무용협회 부지회장인 남선주는 박병천류 진도북춤, 남해안별신굿 전수자인 하선주는 통영 진춤, 동래고무 전수자 황지인은 김진홍류 지전춤을 선보인다. 또 살풀이춤 이수자인 이윤혜와 하연화는 이매방류 살풀이춤과 배김허튼춤을 각각 펼친다. 배김허튼춤은 춤패배김새가 1998년 경남 지역의 고유한 춤사위인 ‘배김새’를 바탕으로 허튼춤의 모형을 제시한 작품으로, 하연화가 이를 홀춤(1인무)으로 재구성한 작품이다.

아무리 좋은 공연도 소리가 받쳐주지 않으면 빛나지 않듯, 이들의 모든 춤에는 현장감 있는 생음악 연주가 곁들여진다. 부산, 경남을 중심으로 한국 음악을 전공한 젊은이들로 구성된 그룹인 ‘젊은소리 쟁이’가 생음악 연주를 해 공연에 생동감을 더한다. 공연 연출은 김평수 부산민예총청년예술위원장이 맡았다.

이번 공연을 주최한 하연화무용단의 하연화 대표는 “명무류일가는 기존 공연 관행에서 벗어나는 최소한의 이탈적 성격을 가지고, 춤과 대중의 거리를 좁히고자 한다”면서 “이번 공연이 부산 춤판의 다양성을 확산하는 좋은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2020 명무류일가(名舞流一家)=28, 29일 오후 6시 해운대문화회관 해운홀. 전석 1만 원. 문의 010-9350-5273.



[출처: 부산일보]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012231433508732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